현대차, CNG하이브리드 버스 개발..내년 시범운행
입력 : 2010-11-03 14:57:36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현대차(005380)가 국내 최초로 순수 독자기술을 통해 압축천연가스(CNG) 하이브리드 버스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하이브리드버스는 전기와 CNG를 함께 사용하는 버스로 선진국에서도 초기 보급단계에 있는 차량이다.
 
국토해양부의 표준형 저상 시내버스를 기본모델로 개발된 블루시티는 현대차의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특히 CNG 엔진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활용하는 최첨단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연비와 배출가스를 크게 줄였다.
 
블루시티는 40마력의 G엔진과 80마력 수준의 60킬로와트(kw)급 영구자석식 전기모터를 동시에 장착하여 기존의 CNG 또는 디젤버스 대비 월등한 수준의 동력성능을 보여주며, 등판등력도 일반버스와 동일한 경사도 30% 수준을 구현했다.
  
또 380볼트(V)에서 작동되는 3.8kWh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와 770리터 용량의 LPG용기(봄베)를 장착했고 1회 충전으로 기존 CNG차량과 동일한 340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와함께 블루시티는 기존 CNG버스의 30~40%수준인 연비개선으로 디젤 버스대비 연간 최소 1600만원, CNG버스대비 1000만원 이상의 연료비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은 CNG차량 대비 25%이상(연간 대당 30톤), 디젤차량 대비 30%이상(연간 대당 35톤) 저감했다.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은 "저상 전기버스 '일렉시티'에 이은 블루시티 개발로 선진국과 동등한 차세대 친환경 차량 경쟁력을 확보하게됐다"며 "상용차의 그린카 시장개척에 총력을 기울여 글로벌 일류 메이커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루시티는 내년부터 실증사업을 위해 시범운행되고 오는 2012년 본격적인 양산에 맞춰 전기버스와 함께 정부의 그린카 보급정책에 참여하게 된다.
 
한편, 현대차는 이후 개발중인 중형버스와 중소형트럭의 하이브리드 차량이 완성되면 상용차 전부문에서 친환경차량 라인업을 보유하게된다. 
 
뉴스토마토 김세연 기자 ehous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세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