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주호영, 당권 주자들 언급하며 "다들 성에 차지 않아"
대구서 언론토론회…당내와 정국 현안 등 생각 밝혀
2022-12-03 20:35:20 2022-12-03 20:35:2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대구 수성대학교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현안 관련 발언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현재 거론되는 당권 주자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대구 수성대학교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차기 당 대표의 조건들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첫 번째 당 대표 조건으로는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이외에 최고위원 전원이 수도권 출신이다. 국회 지역구 의석의 절반이 수도권인 만큼 수도권에서 대처가 되는 대표여야 한다"고 꼽았다.
 
이어 "MZ세대에게 인기 있는 대표여야 하고 공천에서 휘둘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공천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대표, 김기현· 윤상현·조경태 의원 등의 이름을 말한 뒤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확신이 있는 사람이 안 보인다는 게 당원들의 고민"이라고도 했다.
 
전당대회 개최 시기와 방식도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년) 3월 12일 안에 전당대회를 치러서 거론되는 당권주자 중에서 당 대표를 뽑느냐, 아니면 윤석열 대통령이 정치권에 없었지만 (대선에서) 이겼듯이 좀 늦더라도 새로 사람을 찾아서 하느냐 이런 문제도 정리가 안 됐다"고 밝혔다.
 
덧붙여 "다수 당원이 3월 12일 안에 끝내는 것이 좋고 그래야 다음 총선 준비할 시간을 갖지 않느냐는 의견이 다소 높다는 건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표 선출방식은 "당원 70% 여론조사 30% 이것을 그대로 가져갈 것이냐, 손 보고 갈 것이냐, 손 보고 간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을 것이냐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국 현황에 대해선 야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새 정부가 출범해서 반드시 하려고 하는 예산을 민주당이 모두 삭감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고받고 타협이 돼야 하는데 타협이 어렵다"면서 "새 정부가 하고자 하는 혁신적인 사업 중에서 자기들(민주당)이 대선 공약에서도 하고자 했던 것들조차 예산을 깎자고 주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현안인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국회 통과에 대해선 "정부를 미리 만나 2차례 조정 회의를 했으며 정부도 국비가 투입되는 것에 동의했다"면서 진행 상황을 알렸다.
 
아울러 통합 신공항 건설의 선결 조건인 경북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국회 행정안전위를 통과 했고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도 별 장애 없이 통과될 것"이라며 연내 국회 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