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1.7%…물가 3.6% 전망(상보)
2022-11-24 11:03:59 2022-11-24 11:03:59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한국은행이 내년 우리나라 연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1.7%로 대폭 낮췄다. 내년 소비자물가 전망치 역시 3.6%로 소폭 하향조정 했다. 고금리·고물가 등의 영향으로 민간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성장도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24일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연 2.1%에서 1.7%로 0.4%p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1%대 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던 2020년(-0.7%),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0.8%)을 제외하면 2000년대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은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8%와 국제통화기금(IMF) 2.0%, 아시아개발은행(ADB) 2.3%, 신용평가회사 피치(1.9%) 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또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 1.8%보다도 낮고, 한국금융연구원이 전망한 1.7%와 같은 수준이다. 
 
한은이 성장률 전망치를 1%대로 끌어내린 것은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살아나는 듯 했던 소비 회복 흐름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국, 중국 등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과 더불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긴장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은은 내년 소비자물가와 관련해서는 지난 8월 전망한 3.7% 보다 소폭 낮은 3.6%로 예상했다. 올해 소비자물가도 앞선 전망치인 5.2% 보다 낮아진 5.1%로 제시했다. 오는 2024년에는 2.5%로 예상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은)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