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김기현 "'똥볼' 찬 김의겸, 한동훈 장관에 용서 빌어야"
2022-10-26 17:26:09 2022-10-27 09:30:15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大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김의겸 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똥볼을 차도 아주 심하게 찼다"며 "바짝 쫄면서 벌벌 떨고 있을 김 의원이 그나마 살 길은 지금이라도 이실직고하고 자수하여 한동훈 장관에게 용서를 구하는 길밖에 없다"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변인 출신이자 이재명 당대표의 대변인이라는 사람의 수준이 참 낯부끄럽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에게 필요한 것은 의원 배지가 아니라 '스토킹 감시용 전자발찌'일 것 같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김의겸 의원의 스토킹이 워낙 유치하여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기 때문"이라며 "시정잡배들의 술주정만도 못한 상습적인 거짓말에도 불구하고 창피한 줄 모르고, 여전히 국회의원으로서 할 말을 했다는 김의겸 의원의 무지와 뻔뻔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이를 두고 "아마도 이재명 대표를 위한 방탄 물타기가 다급한 사정이겠다"라고 예측하서도 "헛발질 하면 죄책이 더 무거워지기만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김의겸 의원은 국회의원 면책특권 때문에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있을 지도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착각이다. '더탐사'라는 곳과 김의겸 의원이 공작냄새가 풀풀 나는 "협업" 한 사실을 시인한 이상, 이것은 '더탐사'의 범죄행위에 가담한 공범으로 형사처벌 대상이며, 면책특권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단순한 허위사실을 넘어 대통령과 국무위원에 대해 의도적인 가짜뉴스를 만들기에 협업을 한 이상 '더탐사'와 김의겸 의원은 영락없는 공범"이라며 정치적, 법적 책임을 물으며 철저한 조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증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