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게임 끝났다…자백만이 유일한 수단"
울먹인 이재명에 "선택적 눈물 흘리는 뛰어난 기술"
"민주당, 개딸들 포로돼 비정상적 사고"
2022-10-25 10:29:25 2022-10-25 10:33:57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국민의힘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김기현 의원은 25일 민주당이 당사 압수수색 등에 반발해 대통령 시정연설 보이콧을 결정한 데 대해 "개딸들의 포로가 돼서 비정상적 사고를 하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좀 된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는 "게임 끝났다"며 "자백만이 유일한 수단"이라고 압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는)예산안을 심사할 의무가 국민으로부터 부과돼 있는 거 아니겠나. 예산을 이렇게 이렇게 짰습니다 보고하는데 '나 안 듣겠다' 그러면 '민생 나는 관심 없다, 이재명 지키기에만 관심이 있다', 이런 얘기가 된다"면서 "(민주당이)이재명이라는 개인 사당이 됐다, 사당의 그 핵심 진영,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개딸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검찰의 민주당사 압수수색을 두고 이재명 대표가 '침탈의 현장'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사무실 위치 자체가 당사 안에 있었다는 것뿐이지, 당사를 압수수색했다는 것보다 김용 부원장의 개인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이라며 "이렇게 비호할 일 아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이재명 대표가 "민주주의를 지켜달라"며 울먹인 것을 두고 김 의원은 "변신의 귀재"라며 "선택적 눈물을 흘리는 아주 뛰어난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가 부하 직원이던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사망했을 때 눈물을 흘리기는커녕 '모른다'고 말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점을 비꼰 것이다.
 
김 의원은 특히 이 대표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과 관련해 "이미 게임 다 끝났다"며 "1도, 2부, 3백(첫 번째 도망가는 것이 최선, 두 번째 부인하고, 그래도 안 되면 세 번째 백을 동원하는 것)이 안 통하고요. 이때는 4자백입니다. 1도, 2부, 3백이 안 통하면 마지막 한 번만 용서해 달라고 정상참작해 달라고 4자백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압박했다.
 
한편 차기 전당대회와 관련해 김 의원은 "민심이 어딘지 잘 찾아서 대통령의 뜻과 그걸 부합시키도록 노력하는 것, 그게 당권 주자들이 해야 될 역할"이라며 "윤심을 구하기 위해서 계속 뛰는 것보다는 민심을 구하기 위해서 뛰어야 되지 않겠나. 대통령도 국민의 심부름꾼이고, 국회의원도 당대표도 국민의 심부름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