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8월 교역조건 또 '역대 최악'…반도체 불황·석유·화학제품 가격 하락
한은, 순상품교역조건지수 전년비 10.3% 하락
전월비 0.3%↓ 1988년 통계 작성이래 최저수준
2022-09-29 15:38:46 2022-09-29 18:04:21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교역조건이 또 다시 사상 최악의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2년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82.49로 전년 동월 대비 10.3% 하락했다. 17개월 연속 하락세다.
 
전월 대비로도 0.3% 하락해 1988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이다. 우리나라가 한 단위 수출로 얼마나 많은 양의 상품을 수입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일례로 지난달 물건 하나를 수출하고 받은 돈으로 수입할 수 있는 물건이 0.82개라는 의미다.
 
반도체 가격 약세로 수입가격(13.6%)이 수출가격(2.0%)보다 더 크게 오른 영향이다. 수출가격은 정유사에서 수출하는 석유화학제품 가격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수입금액지수는 184.49로 전년동월대비 28.8% 상승했다. 제1차금속제품 등이 감소했으나 광산품,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8월 수입물량지수는 136.17로 전년동월대비 13.4% 상승했다. 제1차금속제품 등이 감소에도 광산품,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운송장비 등이 증가해했다.
 
수출금액지수는 136.84다. 전년동월대비 7.2% 상승해 22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 등이 감소했으나 석탄 및 석유제품, 운송장비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8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동월대비 5.1% 상승한 122.43이다. 화학제품 등이 감소했으나 석탄 및 석유제품, 운송장비 등이 증가해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전년동월대비 5.7% 하락했다. 이는 7개월 연속 하락세다. 수출물량지수가 상승(5.1%)에도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하락(-10.3%)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교역조건이 개선돼야 하는데 반도체 가격이 약세를 보인 데다 석유제품과 화학제품 등 수출 가격이 더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개선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2년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82.49로 전년 동월 대비 10.3% 하락했다. 사진은 부산항 모습. (사진=뉴시스)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