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이재명 "민형배, 개인 이익 아닌 개혁 위해 희생"
복당에 호의적 반응…박용진 "탈당한 분 1년 안에 복당할 수 없다"
2022-08-16 19:48:00 2022-08-16 19:48:00
박용진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 전주방송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6일 검찰의 수사·기소권을 분리하는 내용을 담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실현하기 위해 탈당을 감행했던 민형배 의원에 대해 "개인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름 민주당, 개혁진영의 소망 실현을 위해 희생한 것으로 (민형배 의원)본인이 생각하고 저도 그렇게 판단한다"며 민 의원의 복당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JTV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박용진 당대표 후보의 질문에 "우선 민 의원이 아직 복당신청을 안했고 요구한 것도 아니고. 그런데 그분을 놓고 정치적 논쟁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그분께 가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규정은 중요하니 지켜야겠지만 우리 민주당 지지층 의견도 고려하고 상황에 맞춰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민주당 당헌·당규 상 탈당한 분은 1년 안에 복당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황과 편의에 따라 원칙을 달리하고 당헌·당규를 그 때마다 바꿀 것이면 당헌·당규를 왜 만드느냐"며 "어려운 상황이고 개인적 상황이 다 있지만 당을 우선으로 하고 국민의 상식을 우선으로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