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비즈니스 서밋, 본격 가동
오는 14일 첫 중간회의 中 텐진서
입력 : 2010-09-13 08:36:44 수정 : 2011-06-15 18:56:52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 조직위원회는 G20 비즈니스서밋(Business Summit)의 첫 중간 회의가 오는 14일 중국 텐진에서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보고서 작성을 주도하는 12개 컨비너(회의 주재자) 기업들이 모여 보고서 작성 진행 현황을 체크하고 형식에 대해 합의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G20 정상회의 의제와 진행 상황을 설명하는 등 G20 정상회의와 연계된 민간 협력 채널도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이날 1차 중간회의 결과는 다음달 8~9일 열리는 워싱턴 재무차관 회의와 14~15일 개최되는 셰르파 회의에 회람된다
 
이날 행사에는 네슬레의 피터 브라벡 회장, 인포시스의 S. 고팔라크리슈난 최고경영자(CEO) 등 글로벌 경영자가 참석해 G20 비즈니스서밋에 거는 기대와 의의에 대해 특별 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직위는 이번 회의가 당초 컨비너의 대리인 회의로 추진됐으나 다른 기업들도 참가를 희망해 퀄컴, 보쉬, 노무라 등 컨비너가 아닌 12개 기업을 포함해 총 24개 기업의 43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국에서는 재생 에너지 분야 컨비너를 맡고 있는 SK(003600)한진(002320), 한화(000880), 현대중공업(009540), KT(030200), 롯데 그룹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중간회의에는 주최측인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 조직위원회 오영호 집행위원장(무역협회 부회장)과 G20 정상회의 준비위원회 권해룡 무역국제협력국장도 참석해 글로벌 기업들을 대상으로 서울 G20 정상회의와 비즈니스서밋 진행 현황에 대해 설명할 방침이다.
 
뉴스토마토 문경미 기자 iris0602@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경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