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최첨단 드릴십 건조
입력 : 2010-09-10 15:53:27 수정 : 2011-06-15 18:56:52
현대중공업(009540)이 도크까지 이동할 필요 없이 선체에서 수리할 수 있는 최첨단 드릴십을 건조했다.
 
현대중공업은 10일(금) 오전 울산 본사에서 미국 트랜스오션사의 드릴십(Drillship) ‘딥워터 챔피언(DEEPWATER CHAMPION)'호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
 
‘딥워터 챔피언’호는 심해 지역에서 최대 12km까지 시추가 가능한 초대형 시추선으로, 길이 229.2m, 폭 36m, 높이 111.3m 규모에 5천kW급 스러스터 6기를 장착하고 있다.
 
또한 파도가 심한 해상에서도 위치를 스스로 제어하며 시추작업을 할 수 있는 위치제어시스템과 컴퓨터 제어 추진시스템 등 최첨단 장치가 적용됐다.
 
특히 이 선박은 세계적으로 단 4척에만 장착되어 있는 스러스터 캐니스터(THRUSTER CANISTER)를 탑재, 작업 성능과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스러스터는 시추하는 동안 선박이 흔들리지 않도록 프로펠러를 돌려 고정시켜주는 장치로 선수와 선미에 각각 3개씩 장착되어 있는데, 고장이 날 경우 육상 도크에서 수리를 해야만 해 선주사가 장기간 시추작업 정지로 인한 큰 손실을 감수해야만 했다.
 
그러나 이 선박은 스러스터 캐니스터를 장착, 수면 밑에 있는 스러스터를 긴 통 형태의 캐니스터를 통해 선체 위로 리프팅할 수 있도록 해 도크로의 이동 없이 선상에서 간편하게 수리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0.1mm 오차 내의 정밀성이 요구되는 캐니스터를 독자 공법을 적용해 지난해 10월 성공적으로 이 드릴십에 탑재한 바 있다.
 
이 선박은 2009년 1월 공사에 착수한지 1년 8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건조됐으며, 이달 말 선주 측에 인도돼 오는 2011년 3월부터 흑해 지역에서 첫 시추 작업에 들어간다.
 
이날 명명식에는 현대중공업 오병욱 사장과 트랜스오션사의 스티븐 뉴만(Steven Newman) 사장 등 관련 인사 150여 명이 참석해 성공적인 선박 건조를 축하했다.
 
뉴스토마토 김선영 기자 ksycut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선영

토마토TV 속 생생한 증권정보를 전달해 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