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정유·조선업계, 이란 제재안 쇼크
입력 : 2010-09-09 12:18:32 수정 : 2010-09-10 14:07:24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우리 정부가 독자적인 이란 제재조치를 시행하기로 하면서 이란과 관련된 주요 산업이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란 제재 조치는 EU나 일본 수준으로 경제적 파장을 최소화하는 데 무게가 실렸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제재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결의한 이란 제재 의무사항뿐 아니라 권고사항까지 포함한 강도 높은 제재안입니다.
 
따라서 이란이 한국의 제재 발표를 문제 삼아 경제적 보복을 시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란은 이미 "이란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하는 국가는 이란의 잠재력을 이용하는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정부는 중장기 원유 수급과 건설업체들의 해외 플랜트 건설, 조선 등 주요 산업에 가장 악영향이 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선 부문에서는 신규 수주가 어렵게 됐고, 수주한 선박 인도와 관련한 자금 결제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정유업계도 대금 결제 방식을 바꾸는 등 대책을 마련했지만 장기적으로는 이마저도 어렵기 때문에 원유 수급 차질이 빚어져 기름값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외건설 부문은 이란에서 현재 진행 중인 15억달러 규모의 공사 진행은 제한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세계 각국이 이란제재에 동참하면서 현지 자재조달에 차질이 생기면 공사가 중단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공사는 시작 전에 선수금을 받고, 공사가 진행되면 월별로 대금을 정산하게 되므로 공사 중단에 따른 금전적 손실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건설업계는 지난해 11월 GS건설(006360)이 이란에서 1조4000억원 규모의 가스탈황시설 공사를 수주했지만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 영향에 따라 올 7월 계약을 파기한 바 있습니다.
 
이번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안 시행에 따라 우리 건설업체들은 이란에서의 신규 플랜트 공사 수주가 불가능하게 됐습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위기는 단순한 수주차질을 넘어 이란 제재에서 자유로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중국의 기업들에 기회를 제공해 중동에서 중국 업체들이 우리 업체를 따라잡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