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넷째주 일요일 ‘전통시장 가는 날’ 지정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 허용
입력 : 2021-10-21 12:00:00 수정 : 2021-10-21 12: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력 제고를 위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 확산에 따라 대면 거래 중심인 전통시장의 고객 감소로 위기에 처한 상인들의 활력 회복을 위해 소비 진작 행사인 ‘전통시장 가는 날’을 도입했다. 전국 대다수 지자체가 매월 둘째, 넷째 주를 대형마트 의무 휴무일로 운영하는 점을 고려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
 
올해는 10월24일과 11월28일이 ‘전통시장 가는 날’에 해당한다. 전통시장 가는 날 정착을 위해 중기부는 해당일 전통시장 구매자를 대상으로 영수증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경찰청·지자체와 협업해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를 허용한다.
 
전통시장 가는 날에 전통시장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한 이들은 구매 영수증으로 전통시장 이벤트 페이지에서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매월 최신 무선 청소기(50명)와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5만원권, 50명)을 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올해 10월과 11월 전통시장 가는 날 시범 운영 후 성과 분석을 통해 내년부터 정례화할 계획이다.
 
이준희 중기부 전통시장육성과장은 “정부가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을 돕기 위해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상인 고령화, 변화에 대한 어려움 등으로 현장형 소비 촉진 프로그램인 전통시장 가는 날을 기획했다”며 “중기부는 전통 방식의 고객 유입 프로그램을 마련하면서 전통시장의 디지털화 속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