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이어 CDC도 '면역 취약층' 한정 부스터샷 권고
입력 : 2021-09-24 16:55:48 수정 : 2021-09-24 16:55:48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단이 고령자와 일부 면역 취약층에만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백신 추가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65세 이상 고령층과 중증 환자 등에 한해서만 사용을 승인한 것이다.
 
23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CDC의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표결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ACIP는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는 코로나 백신 최초 접종을 받은 지 최소 6개월이 지난 후 화이자 백신을 1회 맞을 것을 권고한다’는 내용의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또 ‘기저질환이 있는 50∼64세의 사람들에게 부스터샷을 권고한다’는 안건도 찬성 13대 반대 2로 통과됐다.
 
전날 FDA는 65세 이상 고령자와 코로나에 감염될 경우 중증으로 번지거나 사망할 위험이 있는 취약층, 돌파 감염 위험에 노출된 의료진 등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할 것을 긴급 승인한 바 있다.
 
FDA의 결정에 이어 이번 ACIP의 결정을 CDC가 공식 승인할 경우 미국에서는 본격적으로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당초 16세 이상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했었다. 그러나 FDA에 이어 CDC 자문단도 고령자와 취약층 등에 대해서만 백신을 추가 접종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미국에서 부스터샷은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