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재난지원금 25만원 합의…소득 90% 기준(종합)
5000만원 이상 고소득자 제외…맹성규 의원 "의총 후 공식 발표"
입력 : 2021-07-23 17:50:26 수정 : 2021-07-23 17:51:4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여야가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1인 가구 기준 고소득자를 제외한 소득 하위 90% 이하 가구에 1인당 2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2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가 끝나 기획재정부가 시트 작업(계수조정)에 들어갔다"며 "의원총회 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맹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 여부와 관련해 "고소득자를 빼고 인당 25만원씩 그대로 지급될 것"이라며 "정확한 것은 계산해야 하지만 (지급 대상 비율이) 거의 90% 수준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당초 민주당은 소득 하위 80% 가구에만 지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맹 의원은 "고소득자는 좀 빠질 것"이라며 "1인 가구 기준 (소득) 5000만원 이상자를 빼고, 맞벌이나 4인가구 등의 지급 기준을 생각보다 높일 것"이라고 했다. 
 
또 여야는 방역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쳐 정부안보다 총 1조5000억∼1조6000억원 가량 증액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 제출 추경안에 명시된 2조원 국채 상환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23일 여야가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