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고도제한 완화 가능성…타당성 용역 추진
고지대에 고도제한 맞물리며 용적률 낮아
안광석 의원, 오세훈 시장과 지속적 협의
입력 : 2021-07-21 17:20:08 수정 : 2021-07-21 17:20:08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 강북구 일대 고도제한 지역의 건축물 높이를 상향하기 위한 타당성 용역이 진행된다.
 
안광석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북4)은 강북구 등이 포함된 고도지구 완화 타당성 확보를 위한 용역 추진을 이끌어 냈다고 21일 밝혔다. 안 의원은 지난 5월27일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간담회에서 강북구 고도제한 완화를 강력하게 건의한 이후 이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서울시와의 협의를 이어왔다.
 
당시 안 의원은 “강북구는 고지대가 많은데 현재 국립공원 및 군사보호지역 등 고도제한에 묶여서 용적률이 너무 낮은 수준”이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고도제한 완화의 타당성 확보를 위한 용역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용역은 기존 용도지구의 타당성을 재검토해 정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고도지구의 여건변화와 실태분석을 통해 현재의 높이 관리기준을 검토한다.
 
현재 강북구 일대는 북한산 자연공원 경관 보호의 목적으로 인한 고도제한 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해당지역의 고도제한은 1990년 최초 지정된 이후 2014년에 건축물의 높이가 20m로 제한됐다.
 
안 의원은 “고도제한 완화는 강북구민들의 숙원사업”이라며 “주민들의 주거권 향상과 안정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서라도 고도제한 완화는 당연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안광석 시의원은 서울시와의 협의 끝에 강북구 고도제한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이끌어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안광석 의원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