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착한텔레콤 중고폰 사업 인수…"중고폰 거래 역량 확보"
작년 4분기 '내폰시세' 서비스 출시, 조회수 100만건 기록
입력 : 2021-03-08 17:17:13 수정 : 2021-03-08 17:17:1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는 착한텔레콤 중고폰 사업부와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회사는 중고폰 렌털 운영 사업 등으로 사업 분야를 확장하며, 올 상반기에 개선된 중고폰 시세 조회·매입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번개장터는 중고폰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디지털 사업 부문의 핵심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4분기 도입한 '내폰시세' 서비스는 출시 50일 만에 조회수 100만회를 기록했고, 시세 조회 및 견적 확인 후 판매까지 완료한 고객 비율은 82%에 달하며 반응을 얻고 있다. 서비스 출시 후 중고폰 사업 매출은 3개월 만에 8배 성장을 기록했다.
 
번개장터가 지난해 4분기 출시한 '내폰시세' 서비스의 주요 성과. 사진/번개장터
 
번개장터는 착한텔레콤 중고폰 사업 부문의 영업양수도 계약 체결로 온라인 거래 플랫폼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 착한텔레콤은 번개장터를 비롯해 알뜰폰 사업자,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판매 채널을 확보하며 성장한 중고폰 매입·판매 전문 유통 업체다. 지난해 번개장터에서 거래된 스마트폰 포함 모바일 거래액은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
 
표병훈 디지털사업본부 본부장은 "중고 스마트폰의 정확한 가치산정 등 불안 요소를 해소하고 간편하게 거래까지 원스톱으로 이어주는 서비스가 이용자의 환영을 받았다"며 "착한텔레콤의 중고폰 사업부 인수를 통해 중고 스마트폰 거래 전반을 아우르는 전문 역량을 확보했고,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중고 스마트폰 거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