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평가 논란'에 입연 카카오 "직장 내 괴롭힘에 단호히 대처"
입력 : 2021-03-02 17:26:44 수정 : 2021-03-02 17:26:44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직장 내 동료평가와 괴롭힘 논란이 불거진 카카오가 직원들과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고 회사 내 평가방식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2일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가량 카카오는 본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사내 간담회를 열고 최근 불거진 인사평가 논란을 비롯해 회사의 보상체계와 관련해 직원들과 의견을 나눴다. 카카오TV로 생중계된 이날 자리는 선착순 100명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참석했다. 
 
왼쪽부터 카카오 조수용, 여민수 공동대표.
 
이날 간담회에는 인사조직 담당자를 비롯해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가 참석했다. 
 
올해 카카오는 직원들과 두차례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고,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 25일에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주재로 열린 재산 절반 기부 계획과 관련 직원들의 의견을 공유하는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가진 바 있다. 이 때에도 인사평가 논란에 대한 질문들이 나왔지만 “사내문화에 대한 경고등”이라며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마음가짐과 의지가 있다”는 정도의 원론적인 답변을 하며 별도의 간담회를 통해 대화에 나설 것으로 예고했다.
 
앞서 지난 17일 블라인드에 '유서'라는 제목으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카카오 직원의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글을 계기로 카카오 일부 직원들은 인사평가에 대한 불만을 연이어 표출했다. 특히 성과평가에서 ‘함께 일하고 싶다’, ‘함께 일하기 싫다’, ‘상관없다’ 등 동료평가를 수집하고, 그 결과를 전사 평균값과 비교해 해당 직원에게 전달하는 과정이 과도하다는 비판의 의견들이 쏟아졌다.
 
직원들은 이에 대해 "평가제도에 대한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면서 "구체적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성과급을 비롯한 조직 전체에 대한 보상이 부족하다는 불만도 나왔다. 회사의 성장과 달리 직원들의 인센티브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날 카카오 관계자는 "평가제도, 보상, 조직문화, 직장 내 괴롭힘 등 여러 어젠다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로 평가 방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직장 내 괴롭힘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료·상향 평가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표현 방식은 크루(임직원)들에게 심리적 안정감과 긍정적 인식을 주는 쪽으로 개선하고 충분한 정보를 바탕으로 피드백이 잘 전달되는 방향으로 검토하는 등 부정적 의견이 나온 점들은 개선해 나갈 의지와 계획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카카오는 직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논의 테이블을 운영하고 별도의 설문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