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수요 감소에…현대제철, 지난해 영업익 78% 감소
입력 : 2021-01-28 14:07:16 수정 : 2021-01-28 14:07:1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체절이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나란히 줄었다. 올해에는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와 마케팅 강화로 수익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 18조234억원, 영업이익 73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12.1%, 영업이익은 78%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률은 지난해보다 1.2%p 낮아진 0.4%를 기록했다.
 
4분기 실적은 선방한 수준이다. 매출액은 4조7806억원, 영업이익은 554억원을 기록했는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0.9%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연간 실적이 감소한 것은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는 물론 국내 수요 산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됐으며, 사업구조 효율화의 결과로 전체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주요 해외법인이 상반기에 셧다운(Shut down)한 것도 수익성 악화의 요인으로 꼽았다. 다만 최근 글로벌 경제 회복에 맞춰 생산·판매 활동이 재개되며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에는 사업구조 효율화와 고부가 제품의 개발, 시장 공략에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 중심의 철강사'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현대제철은 사업 구조 효율화를 꾀하기 위해 박판열연설비, 컬러강판설비 등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문을 과감히 철수했다.
 
올해는 철강 본연의 제조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열연 부문의 생산성을 향상하고 냉연 설비를 강화해 자동차 강판 생산성과 품질을 한층 향상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개발한 '9% Ni 후판' 양산 체계를 구축해 수요가 커지는 LNG 추진선과 LNG 저장시설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글로벌 철강수요가 회복세를 타면서 마케팅 활동도 강화한다.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 가격에 적극 반영하고 고부가 제품에 대한 판매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2021년에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익성 향상을 위한 사업구조 개편과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위기에 강한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현대제철 경영 실적. 자료/현대제철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