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권 교체 바라는 야권 전체 모두 단일화에 몸 달아"
"3자 구도 상상해 본 적 없어…서로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
입력 : 2021-01-27 22:33:58 수정 : 2021-01-27 22:33:58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단일화에 몸 달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야권에 있는 분들 중 몸 달아 있지 않은 분이 있겠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정권 교체를 바라는 많은 유권자 분들은 다 몸이 달아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힘 지지자, 더불어민주당은 싫은데 아직 국민의힘을 선택하지 못하는 분들처럼 생각이 서로 다른 지지층이 이탈 없이 끝까지 단일 후보를 지지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이날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를 향해 "서울시장 후보가 된다는 데 집착하는 사람이 계속 몸이 달아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단일화를 하려면 우리 후보가 있어야 단일화를 하는 것이지, 한 쪽에서만 급하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는 국민의힘 후보가 정해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안 대표와 단일화 실무 협상을 진행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어 "시간을 많이 가질 필요가 없다"며 "단일 후보 만드는 데 일주일 정도면 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어 단일화가 안될 경우 3자 구도에 대해선 "상상해본 적 없다"며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지난 10년간 한번도 이긴 적 없다. 굉장히 어려운 선거이고 절박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울시장 당선 후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정권 교체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는 그 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고 여지를 남겼다.
 
서울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중구 남산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운영 현황 및 고충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