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고민정 '조선시대 후궁' 비유 논란
SNS서 "산 권력 힘업고 당선"…민주당 "사퇴하라" 반발
입력 : 2021-01-27 12:11:11 수정 : 2021-01-27 12:11: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하면서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해 27일 논란이 되고 있다.
 
조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 의원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천박하기 짝이 없다.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이인영 통일부 장관)는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 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 선거'"라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 의원이 정부여당의 전폭적 지지를 받았음을 강조하면서 '후궁'이라는 단어를 쓴 것이다.
 
조 의원은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며 "선거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이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조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 강하게 반발하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는 등 후속 조처에 나서겠다고 했다. 허영 대변인은 27일 "조 의원이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며 "조수진 의원은 지금 즉시 성희롱 막말의 피해자인 해당 의원에 사과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 또 국회의원 직을 즉각 사퇴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논란이 일자 지난 총선 당시 미래한국당 소속으로 활동했을 때부터 사용했던 표현이라며 맥락을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지난해 4월 총선 당시 미래한국당 대변인으로 활동하면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의원은 당시에도 "고민정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집권여당 원내대표의 낯 뜨거운 매표 시도가 시끄럽다"며 "대통령이 기뻐하는 일이라면 국민 모두에게 100만원씩 나눠줄 수 있다는 주장은 원자 탄생 같은 왕실의 경사 때도 나오지 않았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2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무상급식을 원하던 국민들로부터, 종로구민들로부터,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