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업무보고)"9월까지 전국민 70% 백신접종…11월 집단면역 형성"
집단면역 조기달성…백신·치료제 적기 보급
비수급빈곤층 15만가구 신규급여…아동보호 전담 공무원 천명이상 배치
입력 : 2021-01-25 16:46:07 수정 : 2021-01-25 17:37:1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올해 9월까지 전국민 70%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1차 접종을 끝내고, 11월에는 집단면역을 형성키로 했다. 집단면역 조기 달성을 위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치료제 적기 보급으로 신속하게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25일 보건복지부는 '회복·포용·도약 대한민국 2021'을 주제로 일상 회복과 포용복지 구현으로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복지부는 올해 핵심 추진과제로 방역-백신-치료제 3박자로 코로나19 조기극복, 소득, 돌봄, 의료·건강 안전망 강화로 포용 복지 구현, 보건복지 디지털 뉴딜 가속화 및 인구구조 대응 역량 강화를 꼽았다.
 
복지부는 무엇보다 올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2월부터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전 국민에 대한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하고, 도입부터 접종·사후관리까지 총력 대응해 안전하고 신속한 예방접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치료제는 2월, 백신은 연내 개발을 목표로, 국내 백신·치료제 개발을 끝까지 지원키로 했다.
 
25일 보건복지부는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9월까지 전국민 70%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1차 접종을 끝내고, 11월에는 집단면역을 형성한다고 밝혔다. 백신 냉동고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소득과 돌봄안전망 강화에도 힘쓴다.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가 폐지돼 올해 비수급 빈곤층 15만가구가 생계급여를 신규로 지원받는다. 방배동 모자 사건 같은 사각지대 문제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위기가구를 연간 100만명 발굴하고,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급대상을 소득하위 40%에서 70%로 확대한다. 올해 노인일자리는 80만개 조기 달성을 추진하며 공익일자리 참여기준을 완화키로 했다.
 
아동학대 차단과 돌봄도 강화한다. 664명의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524명의 아동보호전담요원을 전국 시군구에 배치해 공공 보호체계를 완비한다는 방침이다. 학대피해아동 안전 확보를 위한 즉각분리제도를 올 3월 시행하고, 보호종료 아동의 수당 지급을 3년에서 5년으로 늘리고, 지원금도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추진한다.
 
보건복지 디지털 뉴딜도 가속키로 했다. 바이오헬스 혁신 생태계와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지원으로 신성장동력 육성과 함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발전을 촉진하자는 취지다. 비대면 진료, 스마트의료, 스마트 건강관리 등 복지서비스의 접근성과 질 제고를 위한 노력을 꾀한기로 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해 국민의 일상을 반드시 회복하고, 지난 4년간 충실하게 수행한 국정과제의 체계적인 마무리와 디지털뉴딜을 가속화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보건복지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