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업계 최초 PB 생수 친환경 패키지로 전면 교체
PB생수 3종 내달부터 무라벨, 무인쇄, 무색…재활용률 높인다
입력 : 2021-01-25 14:05:37 수정 : 2021-01-25 14:05:37
HEYROO 미네랄워터 무라벨 사진. 사진/CU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CU가 업계 최초로 모든 PB 생수의 패키지를 무라벨 투명 페트병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CU의 이번 무라벨 투명 PB 생수는 고객들이 더욱 간편하게 분리수거를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국내에서 수거되는 폐페트병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국내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약 30만톤의 폐페트병이 생산됐음에도 일본, 대만 등에서 2.2만톤의 폐페트병을 수입했다. 국내에서 회수되는 폐페트병은 라벨이 제거돼 있지 않은 등 고품질 원료로 재활용하기에 어려운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무라벨 패키지가 적용되는 HEYROO 미네랄워터 500mL(600원)는 상품 전면에 부착되던 라벨이 제거되고, 브랜드조차 인쇄되지 않은 투명 페트병으로 출시된다. 고객들이 상품을 구분할 수 있도록 생수 뚜껑만 CU의 BI컬러인 보라색을 넣었다.
 
상품명 및 필수 표기 사항인 용량, 수원지, 무기질 함량 등의 상품정보는 병뚜껑의 밀봉 라벨지에 인쇄된다. 이러한 방식은 뚜껑을 개봉하는 동시에 라벨이 분리돼 분리수거가 용이하고, 라벨을 제작하기 위해 사용되는 비닐양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CU는 내달 초부터 리뉴얼된 디자인의 HEYROO 미네랄워터 500mL 출시하고 올해 1분기 내 CU의 PB 생수 전 상품(1L, 2L)에 무라벨 투명 페트병을 적용할 계획이다.
 
송영민 BGF리테일 음용식품팀장은 “CU는 이미 대부분의 PB음료에 절취선을 삽입하여 제거가 쉬운 이지커팅(Easy-Cutting) 라벨을 적용하는 등 업계에서 선도적으로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해왔다”며 “CU가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친환경을 실천할 수 있는 그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품, 서비스, 마케팅 등 여러 방면에서 전사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