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클로이살균봇' 차세대 유망 제품으로 선정
입력 : 2021-01-24 09:52:41 수정 : 2021-01-24 09:52:41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전자(066570) 비대면 방역로봇인 'LG 클로이살균봇(LG CLOi DisinfectBot)'이 미국에서 열린 'Best of CES: NEXT BIG THING(차세대 유망 산업)' 행사에 등장해 바이어와 취재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24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미국 미디어연구기관팰리센터(Paley Center for Media)가 주관했다. 팰리센터는 매년 CES에 출품된 제품 가운데 가장 유망하고 영향력 있는 제품을 선정, 시연한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LG전자는 클로이살균봇을 활용해 호텔객실을 살균하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시연했다. UV-C(Ultraviolet-C) 램프를 이용해 세균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UV-C 자외선은 100~ 280나노미터(nm) 파장의 자외선으로 각종 세균을 제거하는데 많이 사용된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이 로봇에 있는 UV-C 램프가 50센티미터(cm) 이내 거리에 있는 대장균을 99.9% 살균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LG전자 비대면 방역로봇 LG 클로이 살균봇이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Best of CES: NEXT BIG THING' 행사에 등장,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사진/LG전자 
 
이 로봇은 자율주행과 장애물 회피기술을 기반으로 동작한다. 로봇의 높이는 160센티미터 정도이고 몸체의 좌우 측면에는 UV-C 램프가 있다. 로봇은 실내공간을 누비며 사람의 손이 닿는 물건들의 표면을 살균한다. 호텔, 병원, 학교, 사회복지시설 등 분리되고 독립된 공간이 많은 건물에서 방역작업을 하는데 유용하다는 설명이다. 올 상반기 미국시장에 출시 예정이다.       
 
LG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이 보다 중요해진 시기에 클로이살균봇이 언제라도 비대면으로 방역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전까지 사람이 방역과 청소를 동시에 해야 했지만 방역에 대한 부담을 줄여 작업자의 피로도를 낮추면서 업무효율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축으로 삼고,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 호텔, 병원, F&B(식음료) 등 각종 맞춤형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