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고 김상하 회장 애도…우리 경제성장에 기여"
입력 : 2021-01-21 10:33:31 수정 : 2021-01-21 10:33:31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고 김상하 전 대한상의 회장에 대해 "우리나라 상공업과 기업을 위해 헌신하신 김상하 회장님의 영면에 깊은 애도와 슬픔을 표한다"며 "전국상공인들의 경영환경 개선 요구를 정부에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우리나라 경제 성장에 기여하셨다"고 추도했다. 
 
김상하 전 대한상의 회장은 1988년 5월부터 12년 간 대한상의 회장직을 역임했다. 취임 해에 열린 올림픽을 기점으로 국내 기업의 외연을 해외시장으로 넓히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경제사절단을 조직해 헝가리, 불가리아 등을 방문하며 민간 차원의 경제협력 관계를 증진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 수교가 이뤄진 1992년에는 한·중 민간경제협의회 초대 회장을 맡아 8년간 양국의 경제교류를 이끌었다. 1998년에는 한일경제협회 7대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 대한상의
 
박 회장은 "천연자원 없이 국가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일은 오로지 기술역량 뿐이란 신념으로, 대한상의 직업훈련원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고 김 전 회장을 기렸다. 
 
이어 "경영인으로써 전후 국민의 의식주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선대의 경영이념을 계승 발전시켜 삼양사를 식품, 화학, 의약?바이오 등의 사업까지 다각화하고, 국민 생활을 풍요롭고 편리하게 하는 기업으로 변모시킨 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혜안과 뚝심 경영으로 국내 식품·화학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신 김상하 회장님께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며 "그의 영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