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크루즈, 자율주행차 상용화 위해 MS와 협력 나서
입력 : 2021-01-21 08:49:09 수정 : 2021-01-21 08:49:0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장기적 차원의 전략 관계를 수립한다.
 
GM은 양사가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제조 노하우 등을 상호 공유하고 나아가 모든 이들이 보다 안전하며, 환경 친화적이고 용이한 접근성을 갖춘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협력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댄 암만(Dan Ammann) 크루즈 CEO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 안전하고 우수한 교통수단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자 하는 크루즈의 목표는 단순한 기술 싸움이 아니라 신뢰의 경쟁”이라며, “자율주행차, 순수 전기차, 차량 공유를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의 상용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로 통용되고 있는 MS와의 협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MS의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GM과 MS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한국지엠
 
또한 크루즈의 클라우드 기반을 제공할 MS 역시 고객 주도형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그간 크루즈가 쌓아온 심도 깊은 산업 전문지식을 활용하는 등 상호 윈윈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GM은 MS,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달러(약 2조1980억원) 이상의 신규 주식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달러(약 32조9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MS CEO는 “디지털 기술의 진보는 비단 사람과 사물의 이동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과 삶 등 모든 측면을 재정의 하고있다”며, “크루즈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애저를 바탕으로 GM이 자율주행차 부문의 주류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 바라(Marry Barra) GM 회장 겸 CEO는 “GM이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 실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MS와의 협력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