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틱톡 전체 글로벌 사업권 인수 추진”
입력 : 2020-08-07 09:10:55 수정 : 2020-08-07 09:10:5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전체 해외 사업권 인수를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마트폰에 뜬 틱톡 앱 아이콘(윗줄 오른쪽). 사진/뉴시스
 
6(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인수 협상 관련 소식통 5명을 인용해 MS가 이런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MS는 틱톡의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사업 부문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한 협상 완료 시한은 오는 915일이다.
 
보도에 따르면 MS는 이제 인도와 유럽 등을 포함해 틱톡의 모든 글로벌 사업권을 사들이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중국과의 국경 분쟁으로 틱톡 사용 금지령을 내리기 전까지 인도에서는 약 2억명이 틱톡을 사용하고 있었다.
 
다만 중국 사업 부문인 더우인은 인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바이트댄스의 아시아태평양 사업을 잘 아는 한 인사는 MS의 이 같은 제안은 운영의 효율성을 고려해 나왔다고 설명했다.
 
MS는 인사 등 업무에서 국가별 구분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이용자가 다른 나라로 이동하더라도 전과 같이 틱톡 앱을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랐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틱톡의) 30%를 사는 것보다 전체를 사는 게 더 쉬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바이트댄스 측 소식통은 양측이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외 다른 국가의 사업 부문을 인수와 관련해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MS 대변인은 논평을 거부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