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경기장 서울 초밀집…“지역 확대 고려해야”
“e스포츠 진흥법 명시된 대로 특정지역에 기회 집중하는 것 적절치 않아”
입력 : 2021-01-19 16:28:12 수정 : 2021-01-19 16:28:12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e스포츠 산업 활성화가 강조되고 있지만 국내 경기장의 경우 서울 초밀집 구조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e스포츠 강국으로서의 위상 제고와 게임 산업 발전은 물론, e스포츠 진흥법 등에 기초한 지역균형발전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서울 이외 지역으로의 전용경기장 확대를 고려할 시점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9일 기준 우리나라 주요 e스포츠 경기장 소재지를 살펴보면 대부분 서울에 집중돼있다. 현재 서울에서 운영되는 e스포츠 경기장은 △롤파크(서울 종로구)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서울 송파구) △VSG 아레나(서울 강남구)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서울 강남구) △OGN e스타디움(서울 마포구) △V스페이스(서울 동대문구) 등이다. 
 
이처럼 민간 투자가 활발히 일어나고 있는 서울과 달리 지방의 경우 사설 e스포츠 경기장이 전무한 실정이다. 이 가운데 정부가 뒤늦게나마 지역 e스포츠 경기장 투자에 나서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수적인 면에서 열세하다. 서울 이외 지역에서 정부 투자로 설립된 e스포츠 경기장은 지난해 말 완공한 부산 e스포츠 상설 경기장과 광주 e스포츠 상설 경기장 정도다. 이밖에 오는 3월 개관을 목표로 하는 대전 e스포츠 상설 경기장과 내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는 성남 e스포츠 상설 경기장 등이 있지만 여전히 타 스포츠 종목과 비교하면 걸음마 수준이다.
 
현행 e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은 “이스포츠를 통해 국민의 여가선용 기회 확대와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또 지방 e스포츠의 진흥(제5조)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는 지역 주민의 여가와 친목 도모를 위해 이스포츠 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이스포츠 시설 등의 여건 조성, 이스포츠 단체의 설립·운영 및 이스포츠 대회의 개최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방의 전용경기장 조성과 관련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게임산업이 각광받고 있어 e스포츠 활성화는 손에 잡히는 미래다”면서 “그만큼 지자체들도 경기장 유치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했다. 이어 “이스포츠 진흥법에 명시된 대로 ‘여가선용 기회 확대’와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기회를 특정지역에 집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전용경기장의 서울 이외 지역으로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경기장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 지자체 관계자는 특히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지역에 e스포츠 경기장이 설립되면) 세계적인 대회나 가족 페스티벌 등 다양한 e스포츠 대회 개최가 가능할 것”이라며 “e스포츠 종주국이라는 위상을 높이고 게임 관련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지난 2017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7’을 찾은 관람객들이 다양한 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