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여수·통영 남해안 '명품전망공간' 조성
국토부, 남해안 3곳·동해안 1곳 명품 관광거점 사업 추진
입력 : 2021-01-12 11:00:00 수정 : 2021-01-12 11: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고흥, 여수, 통영에 남해안 명품전망공간을 조성하고, 국민관광지로 명성이 높았던 남해대교를 문화 관광 교량으로 탈바꿈 시킨다. 또 섬진강휴게소를 복합형 휴게소로 개발하고, 태백역, 추전역 등 6개 역사를 문화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해안권 및 내륙권 개발사업으로 남해안 명품전망공간 조성 등 4개 신규에 총 681억원을 투입해 관련 사업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8년 12월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이 2030년까지 연장됨에 따라 경제, 문화, 관광, 정책 환경 변화를 반영한 6개권역 발전종합계획의 재정비를 준비해 왔다. 이번 사업에는 지난해 6월 고시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의 핵심사업 중 3곳이 반영되었고 동해안권에서 1곳이 포함됐다.
 
우선 국토부는 전남 고흥~경남 거제 간 575㎞ 구간 중 대표적 전망대인 고흥, 여수, 통영에 총 118억 원을 투입해 전망시설 및 주민협력사업과 부대사업을 추진한다. 남해안을 여행하면서 쉬어갈 수 있는 소규모 전망쉼터, 가드레일 개선, 버스정류장 특화 등을 만들어 남해안 관광을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으로는 전남 고흥 금의 시비공원 내 복합문화공간(400㎡)을 비롯해 화장실, 전망대, 산책로 계단(100m) 등을 설치한다.
 
또 전남 여수 갯가 노을 전망대에는 43억원을 들여 스마트 전기차 주차장(130㎡), 여자만 노을 카페, 게스트하우스, 글램핌장 등을 조성한다. 경남 통영 달아전망대에는 수직형 전망대(200㎡)를 설치한다.
 
남해대교가 창선·삼천포 대교와 노량대교의 개통으로 교량기능이 다함에 따라 총 190억원을 투입해 신개념 문화 관광 교량으로 재생한다. 
 
한때 동양 최대의 현수교를 자랑하였으나 1973년 준공 이후 47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최고령 현수교가 된 남해대교를 지역 대표관광 자원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해상카페, 전망데크, 조명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섬진강 영호남 복합형 환승공원도 조성한다. 남해고속도로 중심에 위치한 섬진강휴게소(광주에서 112㎞, 부산에서 138㎞) 주변에 하이패스IC, 남해안 특판장, 환승주차장, 공유자전거 대여소, 영호남스토리움, 수변공원 등 복합형 휴게소로 조성하고 남해안 광역시티투어를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이외에도 태백역. 추전역, 철암역, 정선역, 나전역, 아우라지역 등 태백시와 정선시의 6개 역사를 중심으로 한 백두대간 문화철도역 연계협력사업도 진행한다.
 
이는 각 역이 지니고 있는 스토리와 문화자원 및 주변 관광자원을 연계한 체험시설을 조성해 폐광지역 이미지를 문화관광 중심으로 쇄신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성훈 국토부 지역정책과 과장은 "상반기 중 6개 권역 발전종합계획의 변경이 완료되면 해안권 및 내륙권 개발사업을 점차 확대하여 지역산업을 활성화하고 국가경쟁력 강화와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며 "관광과 휴양이 함께 할 수 있는 명품 경관 거점지역을 조성해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190억원 규모의 남해대교의 관광자원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남해대교 조감도.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