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제주남단 새 항공로·항공관제체계 구축
한·중 관제직통선·위험구간 관제권 조정
입력 : 2021-01-11 16:04:53 수정 : 2021-01-11 16:04:5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중·일 3국이 지난 1983년부터 운영돼 온 제주남단의 항공회랑을 대신할 새 항공로와 항공관제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5일 한·중·일 3국이 오는 3월25일부터 제주남단의 항공회랑을 대신할 새로운 항공로와 항공관제체계 단계적으로 구축·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합의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한·중·일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함께 워킹그룹을 구성해 협의한 끝에 같은해 11월27일 ICAO 이사회에 보고된 잠정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로 결정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당초 3국은 지난해 4월23일부터 새 항공로체계로 전환하고자 했으나 갑작스러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후속 협의와 시행이 지연됐다"며 "지난 5월부터 한·중·일 간 지속적인 서면협의와 화상회의를 거치면서 마침내 합의점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국은 1단계로 오는 3월25일부터 항공회랑 중 동서 항공로와 남북 항공로의 교차지점이 있어 항공안전 위험이 상대적으로 큰 일본 관제권역의 관제를 한국이 맡고, 한·일 연결구간에는 복선 항공로를 조성한다.
 
또 중국 관제권역은 한·중 간 공식적인 관제합의서 체결과 동시에 국제규정에 맞게 한·중 관제기관 간 직통선 설치 등 완전한 관제 협조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2단계는 잠정적으로 6월17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한·중 간 추가 협의를 통해 당초 ICAO 이사회에 보고·합의된 대로 인천비행정보구역 전 구간에 새로운 항공로를 구축한다.
 
지난 37년간 불완전한 운영 체계로 인해 국제항공사회의 장기 미제 현안으로 남아있던 항공회랑은 설정 당시에 비해 교통량이 매우 증가해 ICAO 및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안전우려도 높았는데 이번 계기로 이러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는 항행인프라와 관제능력을 기반으로 1단계 운영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한편 한·중 간 남은 협의도 조속히 마무리해 2단계 운영준비에 문제가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냉전시대에 만들어진 항공 회랑을 거두고 새로운 항공로와 관제운영체계를 도입하게 돼 제주남쪽 비행정보구역의 항공안전을 획기적으로 개선함은 물론 효율적인 항공교통망으로 교통 수용량도 증대하는 등 국제항공 운송을 더 잘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 지역 기상악화로 이틀 연속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진 가운데 지난 9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 항공기 한 대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