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여파 연예계 마비, 지상파 3사 시상식 고민하는 이유
입력 : 2020-12-08 10:00:32 수정 : 2020-12-08 10:00:3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연예계에 비상이 걸렸다. 드라마, 가요, 영화, 예능 할 것 없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이로 인해 촬영 현장이 마비가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상황 속에서 지상파 3사는 연말을 맞아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연예계가 마비되다시피 한 상황 속에서 연말 시상식을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1월 말 드라마 촬영장에서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드라마 촬영 현장이 초토화 됐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시작으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MBC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JTBC ‘설강화’ ‘시지프스: 더 미쓰’ ‘허쉬’ tvN 드라마 철인왕후등이 촬영을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보조 출연자의 경우 여러 작품에 동시에 출연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다수의 드라마가 동시에 선제적 차원에서 촬영을 중단하고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이들이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또한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안전을 위해서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배우들이 나오기도 했다.
 
드라마 보조 출연자 확진자로 인해 영화계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를 맞았다. 영화 잔칫날언론 시사회 이후 예정된 기자간담회가 급하게 취소되기도 했다.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소주연이 촬영 중인 카카오TV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동선이 겹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기 때문이다. 또한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의 분장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을 하면서 영화 촬영이 중단됐다. 이 스태프가 또 다른 영화 핸섬 가이즈에 참여하면서 핸섬 가이즈에 출연 중인 EXID 출신 박정화가 영화 용루각: 비정도시인터뷰 일정을 취소했다.
 
가요계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마비가 된 상황이다. 업텐션 멤버 비토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업텐션이 출연한 SBS ‘인기가요’ MBC ‘음악중심에 출연한 가수, 스태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틀 동안 해당 프로그램에만 가수 총 21팀 약 80여 명에 이르렀다. 여기에 스태프까지 더해져 검사 인원이 더욱 늘어났다. 이어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이들이 출연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지북출연진과 제작진 전원이 검사를 받았다.
 
또한 3일에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 출연한 이찬원이 양성 반응을 보여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임영웅, 영탁, 장민호, , 박명수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들이 출연 중인 라디오 방송 등이 대체 진행자를 섭외하는 등 혼란을 겪어야 했다.
 
더구나 국내 유명 배우들의 매니저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배우 권상우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FNC 엔터테인먼트에서도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동선이 겹친 일부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다. 박소담과 이정재 등이 소속된 아티스트 컴퍼니 배우를 비롯한 임직원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또한 이엘라이즈 소속 배우 류수영의 담당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연예인들뿐 아니라 이들을 담당한 매니저 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다가오는 연말에 열리는 지상파 3사 시상식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6일 코로나19 재확산 대응을 위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해 연말까지 3주간 시행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정부가 행사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권고한 상황에서 시상식을 강행하기 쉽지 안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사 입장에서는 시상식에 붙는 광고를 기대하는 만큼 시상식을 포기 하기란 쉽지 않다. 연말 시상식은 높은 시청률이 보장된다. 연말 시상식에 대한 비판 여론이 있지만 여전히 10%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시상식 후에도 높은 화제성을 보여준다. 더구나 한 프로그램 안에서 수많은 연예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직접 광고, 협찬, 그리고 문자 투표 등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연말 시상식을 통해 자사 방송국의 드라마 등을 홍보할 수 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시상식에서 홍보 효과야 말로 광고비로 따졌을 때 높은 경제적 효과다.
 
그렇기 때문에 지상파 3사는 예정대로 시상식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된 만큼 올해는 예외적으로 관객을 초청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방송 관계자는 시상식 일부 행사를 변경하거나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지 고민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청자들과 얼굴로 만나는 게 중요한 스타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고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거리 두기에 대한 의미가 퇴색된다. 연예계 전체가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지상파 3사는 이러한 현실 때문에 연말 시상식을 두고 고민이 깊을 수 밖에 없다.
 
MBC KBS SBS 로고. 사진/MBC, KBS, 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