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일자리 60만개 증가 50~60대 차지…40대는 감소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제조업 일자리 전체 19.7%
입력 : 2020-12-03 15:42:32 수정 : 2020-12-03 15:42:32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작년 일자리가 60만개 늘어났지만 증가분의 대다수는 50대와 60세 이상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비중이 큰 40대 일자리는 건설업과 제조업 등을 중심으로 줄어들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작년 일자리는 2402만개였다. 이중 322만개 새로 생기고 262만개가 사라지면서 1년 전보다 60만개 늘었다. 사진/뉴시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작년 일자리는 2402만개였다. 이중 322만개 새로 생기고 262만개가 사라지면서 1년 전보다 60만개 늘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일자리가 34만개(10.7%) 늘었고, 50대는 22만개(4.1%) 증가해 56만개의 일자리를 50~60대가 가져갔다. 20대는 10만개(2.9%) 늘어난데 그쳤다. 반면 40대는 일자리가 5만개(0.9%)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40대는 인구 감소가 가장 기본적인 원인으로 종사자가 많은 건설업에서 4만개, 제조업에서 2만개 정도 일자리가 줄어든 영향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작년 일자리 현황을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이 473만개로 전체의 19.7%를 차지했다. 이어 '도·소매업'(306만개·12.7%),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11만개·8.8%), '건설업'(201만개·8.4%)순이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