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가짜 장애인 유도선수 무더기 기소
안 보이는 척 의사 속여 '장애 판정'…국제대회 나가 메달 땄지만 결국 '쇠고랑'
입력 : 2020-12-01 12:00:00 수정 : 2020-12-01 12:00:00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비장애인 유도선수와 함께 의사를 속여 시각장애 유도 국가대표로 선발한 뒤 정부 포상금을 받아 챙긴 유도 국가대표 관계자와 선수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환경·보건범죄전담부(부장 정경진)는 1일 시각장애 유도 국가대표 관계자 A씨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부정하게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돼 국제대회에 출선한 선수 1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7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비장애 선수들과 함께 의사를 속여 시력검사를 받고 시각장애 유도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해 국제대회에 출전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가짜 장애인 선수들 중 일부는 이렇게 출전한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2016 리우 패럴림픽', '2018 자카르타 장애인아시안게임' 등에서 입상해 총 1억여원의 포상금을 받고, A씨는 이 중 1546만원을 받아 챙겼다(보조금관리법위반).
 
검찰 수사결과, 가짜 장애인 선수들은 안경을 벗고 병원 검사실로 들어간 다음 함께 들어온 A씨의 팔을 잡고 이동하고 의사에게 보이는 것도 보이지 않는다고 거짓말하는 수법으로 시력 0.1 이하의 진단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