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3.4% "연말 스트레스 겪는다"
응답자 10명 중 3명은 코로나 때문에 심화돼
입력 : 2020-12-01 08:43:36 수정 : 2020-12-01 08:43:3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과반이 연말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경험자의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288명에게 ‘연말 스트레스’를 설문해 1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53.4%가 연말이 되면 평소보다 스트레스를 더 받는다고 답했다.
 
이들이 겪는 스트레스는 연중과 비교했을 때 ‘약간 심한 편’(61.8%)이라는 응답이 많았으나, ‘평소보다 훨씬 심함’(38.2%)도 적지 않았다.
 
연말에 스트레스를 더 받는 이유로는 ‘한해 동안 성취한 것 없이 시간이 흘렀다는 허무함’(48.8%,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것에 대한 압박감’(46.5%)이 바로 뒤를 이었고, ‘과도한 업무량’(42%), ‘실적 및 인사 평가에 대한 압박감’(31.7%), ‘연말 들어 빨리 이직을 하거나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불안감’(29.7%), ‘연말 분위기를 즐길 경제적인 여유 부족’(24.4%), ‘새해에는 뭔가 이뤄야 한다는 조바심’(21.7%) 등이 있었다.
 
특히 현재 연말 스트레스를 겪는 응답자 중 60.3%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말 스트레스가 더욱 심해졌다고 답했다. 심화 이유로는 ‘내년에도 코로나19로 안 좋은 상황이 지속 될 것 같아서’(68%,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불황으로 실적을 내기가 힘들어서’(32%), ‘지인들과의 송년회 등 모임을 갖기 힘들어서’(14.2%), ‘무급휴가 등으로 경제적으로 힘든 한해를 보내서’(14%) 등을 들었다.
 
아울러 연말 스트레스를 겪는 응답자 대부분(95.9%)은 신체적 증상까지 겪고 있었다. 가장 많이 겪는 증상은 ‘극심한 체력저하 및 피로감’(56.1%, 복수응답)이었고, ‘무력감 등 업무 집중력 저하’(48.6%), 두통(35.3%), 우울증(34.4%), 불면증(31.4%), ‘속 쓰림 등 소화기 질환’(28.6%)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