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1000만 목전에…연내 1200만명 달성 가능할까?
10월 기준 전월 대비 8% 증가한 998만명 기록
현 추세로는 목표 달성 어려워…5G 아이폰 특수 기대
알뜰폰 가입자는 898만명으로 전월 대비 약 22% 증가
입력 : 2020-11-30 17:48:22 수정 : 2020-11-30 17:48:22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국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가입자 10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뒀지만, 올해 목표로 했던 가입자 1200만명의 고지를 넘기기는 어려워보인다. 다만 새로 출시된 아이폰 5G 모델 판매 실적이 반영되지 않아 아직 속단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무선통신 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5G 가입자 수는 전월 대비 7.9%(약 74만명) 늘어난 998만3978이다. 가입자가 6.8%(약 59만명) 늘어난 지난 9월보다 성장폭을 넓혔지만, 여전히 1000만명을 넘지는 못했다. 
 
업체 별로는 SK텔레콤이 460만8315명, KT가 303만9859명, LG유플러스 233만1928명의 5G 가입자를 확보했다. 5G 시장점유율은 SK텔레콤 46.2%, KT 30.4%, LG유플러스 23.4%로 9월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예상보다 더딘 가입자 증가세에 연내 목표였던 가입자 1200만명 달성 가능 여부는 안갯속에 빠졌다. 지금 추세라면 남은 11월과 12월에 각각 10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확보해야 목표치를 맞출 수 있다. 그러나 올해 증가 폭이 가장 컸던 지난 8월을 기준으로 했을 때 5G 가입자는 약 80만명이다. 
 
하지만, 업계는 최근 신규 5G 단말이 다수 출시된 만큼 연말 특수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최근 출시된 아이폰12 시리즈뿐만 아니라 LG윙이나 갤럭시 Z플립이나 Z폴드 등 판매가 호조세인 만큼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것. 특히 애플의 첫 5G 단말기인 아이폰12 시리즈는 전작보다 20% 이상 높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한편, 알뜰폰 업계는 지난 10월 큰 호황을 맞았다. 지난 10월 말 기준 알뜰폰 전체 가입자는 전월 대비 21.9%(736만5881명) 증가한 898만1998을 기록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