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가 빵이라면…김현미 장관 "호텔 리모델링 현장 공개할 것"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 새워 만들겠지만 어려워"
호텔 활용 공공임대 공개 예정…청년 1인에 공급
입력 : 2020-11-30 14:50:52 수정 : 2020-11-30 14:50:5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 당장 어렵다. 대신 다세대나 빌라 등을 확보해 질 좋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호텔을 리모델링해 청년 1인 가구에 공급하는 현장을 내일 공개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전세난 해결을 위해 다세대주택보다는 아파트를 공급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원 지적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전세난과 관련해 "2021년과 2022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줄어든다"며 "5년 전에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상당히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김현미 장관은 또 호텔을 활용하는 공공임대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호텔 임대주택 공급 방안이 '호텔거지를 양산했다'고 발언하자 이에 대해 "실제 공급 현장에 가 보셨느냐"며 "호텔을 리모델링해서 청년 1인 가구에 공급하는 현장을 내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임대주택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는 25만~30만원 정도인데, 현장에 한번 가 보면 우리 청년에게 굉장히 힘이 되는 주택을 정부가 공급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