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문 대통령 입장 밝혀라" vs 여 "검찰공화국 끝내야"
윤석열 직무배제에 여야 정면충돌…야당은 '장외투쟁' 가능성 시사
입력 : 2020-11-29 17:04:01 수정 : 2020-11-29 17:04:0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여야는 29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관련해 곳곳에서 충돌하며 날선 대립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을 직무배제의 '배후'로 거냥하며 입장 표명을 요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공화국은 윤석열의 퇴장과 함께 막을 내려야 한다"며 윤 총장 자진 사퇴를 압박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보통 망해가는 정권의 말기적 현상을 우리가 곳곳에서 목도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침묵이 정말 전문가 수준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이어 "백주대낮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한민국을 무법천지로 만들어도 대통령은 여전히 침묵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인 내지 용인으로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그는 "제1야당으로서 책무를 어떻게 하면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지 지혜를 모으고, 필요하다면 '물러남 없는 행동'으로 막아내야 할 한 주가 다가온 것 같다"면서 장외투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소속 일부 초선 의원들은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청와대 앞에서 '국정조사로 진실을 찾겠습니다', '무엇을 숨기려고 이렇게까지'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주장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정치공세로 일축하면서 윤 총장의 자진 사퇴를 압박하고 동시에 추미애 장관 옹호에 나섰다.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공화국은 윤석열의 퇴장과 함께 막을 내려야 한다"면서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대통령을 공격하는 '검찰정치'에만 골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사건이나 울산시 하명수사 사건처럼 대통령을 겨냥한 사건에서 파고파도 죄가 나오지 않으면 판사를 사찰하는 전두환급 발상을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한규 법률대변인도 논평에서 "국가기관이 본인 동의 없이, 법률에 의해 정당하게 권한을 받지 않고, 개인의 정보를 수집해 업무에 활용하는 것은 사찰"이라며 "정보를 다른 부서에 공개한 행위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고, 검사에게 이러한 위법적 문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한 것은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며 윤석열 검찰이 '초법적인 행위'를 했다며 추 장관의 윤석열 직무배제 결정을 옹호했다.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29일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을 찾아 초선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희용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조태용, 이영, 강민국, 배현진, 김형동 의원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