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D-4' 수능 시험장 방역상황 점검…"안전한 시험여건 조성"
'자가격리 시험장' 서울 오산고 방문, 시험 전후 철저한 방역 당부
입력 : 2020-11-29 16:05:51 수정 : 2020-11-29 16:05:5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나흘 앞둔 29일,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한 서울 오산고등학교를 찾아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수능시험 방역 준비 상황을 철저히 점검함으로써,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49만 수험생들과 학부모, 교사 등 국민들의 염려를 덜어드리고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자 마련됐다"며 이번 방문의 의미를 설명했다.
 
현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수능 당일 자가격리 수험생들이 출입하게 되는 출입구부터 시험실로 입실하기까지의 동선과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시험실과 대기실 내의 설치된 칸막이와 소독제 등 수험생 방역물품 준비 상황을 확인했다.
 
아울러 감독관 보호를 위한 감독관의 이동 동선 및 공간 분리 상황, 감독관이 착용할 보호 장비 등을 점검했다. 해당 장비와 시험장 내 발생 폐기물은 모두 의료폐기물로 처리해 수거업체가 수거할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현장의 시험장 준비 상황 등을 영상으로 점검했다. 영상 점검에서는 일반 학생들이 시험을 보게 되는 부산 양운고등학교와 병원 시험장이 준비되는 전남 목포의료원을 연결해 방역 준비 상황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예년과 다른 수능 준비에 어려움이 없었는지를 묻고 마지막까지 수험생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와도 영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로 유난히 힘들었을 수험생들이 각자의 꿈과 목표를 위해 흔들림 없이 준비해 온 것을 다시 한 번 격려하고, 감독관으로 참여해 주는 교직원들의 희생과 노력에도 감사를 나타냈다. 또한 수험생과 감독관 모두가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 전·후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하고, 국민들도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응원해 주기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장으로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해 2021학년도 수능 대비 시험장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일제 잔재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 없음. http://blog.daum.net/macmaca/2967

2020-11-29 16:14 신고하기
답글
0 0

일본에 선전포고 현행헌법(대한민국 임시정부 반영).패전국 불교Monkey일본이 강점기에,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격하,폐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 강점기에 세계종교 유교국일원 한국유교(공자나라)를 종교로 불인정,성씨없는 점쇠賤民(점쇠가 석쇠賤民.불교Monkey서울대 전신 경성제대설립)을 천황으로옹립,하느님보다 높다하다 패전국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2020-11-29 16:12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