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 하락…코로나19 3차 대유행 영향
중소제조업 10월 평균가동률, 9월 대비 소폭 상승
입력 : 2020-11-29 12:00:00 수정 : 2020-11-29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1월16일부터 24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2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2.0로 전월대비 2.0p 하락했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체감 경기 악화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는 게 중기중앙회의 분석이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78.4로 전월대비 2.6p 하락했고, 비제조업도 68.7로 전월대비 1.7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1차금속(79.9→85.4), 가죽 가방 및 신발(54.0→56.8), 기타 기계 및 장비(77.8→80.0) 등을 중심으로 8개 업종에서 상승했다. 반면 고무 제품 및 플라스틱 제품(82.1→70.5), 목재 및 나무 제품(84.2→72.8), 비금속 광물 제품(85.4→75.5) 등을 중심으로 14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3.2→75.0)이 1.8p 상승했으며 서비스업(69.8→67.4)은 전월대비 2.4p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을 보면 내수판매(74.0→72.1), 수출(85.0→81.4), 영업이익(71.2→70.2) 전망이 전월에 비해 하락했지만, 자금사정(69.3→70.1) 전망과 역계열 추세인 고용(98.3→97.7) 전망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11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 요인으로는 내수 부진(69.9%) 비중이 가장 높았고, 업체간 과당 경쟁(39.3%), 인건비 상승(35.8%), 판매대금 회수 지연(22.4%)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영애로 추이는 내수 부진(71.2→69.9), 인건비 상승(36.1→35.8), 판매대금 회수지연(24.3→22.4) 비중이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업체간 과당경쟁(38.1→39.3) 응답 비중은 상승했다.
 
10월 중소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69.5%로 전월대비 0.6%p 상승, 전년 동월대비 4.0%p 하락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