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사상 첫 3만선 돌파
입력 : 2020-11-25 08:10:47 수정 : 2020-11-25 08:54:11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의 정권 이양 불확실성 해소와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로 나란히 강세를 보였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3만선을 기록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4.97포인트(1.54%) 급등한 3만46.24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일 대비 57.82포인트(1.62%) 상승한 3635.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6.15포인트(1.31%) 상승한 1만2036.79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와 S&P500 지수는 나란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장 중 3만116.51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시장은 미국의 정권 이양 뉴스와 바이든 정부의 재닛 옐런 재무장관 내정, 코로나 백신 개발 현황 등을 주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연방총무청(GSA)에 조 바이든 인수위원회에 협조하라고 지시하면서 대선 불복으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 우려가 해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관련 소송은 아직 진행중이지만 정권 이양 차질에 대한 불안감이 줄어들며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바이든 당선인은 차기 재무장관으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내정해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앞서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코로나 백신을 개발중인 회사들이 긍정적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가 백신 배포 모의훈련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5.16% 올랐고 기술주 1.39%, 산업주도 1.8% 상승했다. 테슬라 주가는 6.43% 급등하며 시가총액 5264억달러를 기록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