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PB특화점에 토지보상상담센터 운영
입력 : 2020-11-23 13:27:23 수정 : 2020-11-23 13:27:23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우리은행은 PB특화점포인 TCE(Two Chairs Exclusive)강남센터, 대치·청담·가산·잠실 TCP(Two Chairs Premium)센터에 토지보상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토지보상상담센터는 다음달부터 3기 신도시 중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에서 시작되는 토지보상 협의양도에 맞춰 토지보상 양도소득세 및 상속·증여 절세 관련 세무 전문가가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보상금에 대한 금융투자 설계 및 부동산 매입 등 재투자를 위한 자문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TCE강남센터와 TCP잠실센터에는 부동산 투자를 선호하는 고객을 위해 투자 물건 검색 및 실거래가, 임대 정보 등 다양한 부동산 정보 검색이 가능하도록 데이터 열람 시스템이 구축돼 고객 맞춤형 상담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영업점에서 10억원 이상 토지보상금을 일정 기간 예치하는 고객에게 한시적으로 양도소득세 신고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절세 목적으로 채권 보상을 선택하는 고객들을 위해 우리금융 계열사인 우리종금과 연계, 채권할인 시 우대 할인율을 적용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우리은행 대표 PB특화점에서 토지보상 고객을 위한 절세 및 부동산, 금융투자 맞춤 상담을 지원할 것"이라며 "맞춤형 전문 컨설팅이 고객들의 자산증대 효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