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윤석열 감찰 조사, 늦었지만 당연한 조치"
"방상훈 비밀 독대는 중대 직무유기…철저한 감찰 진행해야"
입력 : 2020-11-20 14:23:11 수정 : 2020-11-20 14:23:1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방문 조사를 추진 중인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의 회동에 대해 철저한 감찰과 조처를 요구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과 민생경제연구소는 20일 입장문에서 "검찰의 실세이자 최고 수사책임자인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미디어그룹의 수장인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을 비밀리에 독대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비밀 독대를 전후해 검찰에 직접 고발되거나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조선미디어그룹과 방상훈 사장 일가 관련 사건은 지금까지 10건에 달하는데도 검찰은 단 한 차례의 제대로 된 수사도, 기소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이에 대해 "윤 총장과 방상훈 사장의 비밀 독대와 아무런 관련이 없을까"라며 "윤 총장은 심각하게 검사윤리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중대한 직무유기를 저질러온 것으로 철저한 감찰은 물론이고, 엄정한 수사까지 받아야 할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법무부가 그동안 검찰총장에 대한 예우로 감찰을 제대로 진행하지 않거나 늦춘 것이 문제일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철저한 감찰을 제대로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법무부가 윤 총장 감찰 조사에 나선 것은 늦었지만, 매우 당연하고 꼭 필요한 조치로써 환영한다"며 "감찰 청구인으로서 감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월7일 조선미디어그룹 관련 사건 수사 진행 중 방상훈 사장을 접촉한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검사윤리강령과 운영지침 위반에 대한 감찰을 촉구하는 내용의 감찰요청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요청서에서 △검찰이 왜 조선일보·TV조선 등 조선미디어그룹과 방상훈 사장 등 사주 일가의 고발 사건들을 제대로 수사·기소하지 않고 있는지 △그 과정에서 윤 총장과 방 사장의 비밀 회동은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윤 총장과 방 사장의 비밀 회동이 얼마나 부적절한 것인지 등에 대한 감찰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실은 지난 19일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을 위한 진상 확인을 위해 대검을 방문해 조사하려고 했지만, 대검찰청에서 협조하지 않아 방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수사나 비위 감찰에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이 있을 수 없으므로 법무부는 향후에도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 옆으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한 시민이 조화를 놓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