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분산탄 사업에서 완전히 손 뗀다…KDI 지분 매각
입력 : 2020-11-02 16:34:22 수정 : 2020-11-02 16:34:22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화가 그동안 환경·사회·지배구조(ESG)'의 약점으로 꼽혔던 분산탄 사업을 완전히 떼어낸다. 분산탄 관련 이슈를 해소하고 국제사회의 ESG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한화는 2일 공시를 통해 분산탄 사업을 물적 분할해 신설한 주식회사 코리아디펜스인더스트리(KDI)에 대한 보유 지분 40만주 중 31만2000주를 주식회사 디펜스케이에 78억원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 후 잔여지분 전량은 KDI 전적대상 임직원들에게 위로금 등의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다.
 
 
㈜한화는 KDI 지분 매각을 위해 지명경쟁입찰 절차를 거쳐 적법한 기준에 따라 디펜스케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매각 협상을 진행해왔다. 디펜스케이는 KDI로 전적하는 직원들이 중심이 돼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KDI 본사 소재지는 세종시이며, 직원 220여명 규모이다. 앞으로 ㈜한화는 방산 업체 매매와 관련한 정부 인허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