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무역부문 사업 재편…철강·식품 한계사업 정리
입력 : 2020-09-01 16:11:58 수정 : 2020-09-01 16:11:58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화(000880)가 자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무역부문 일부 사업을 재편한다. 불투명한 사업 환경이 지속된 철강·식품 등 한계 사업은 정리할 방침이다. 
 
한화는 1일 이사회를 열고 자체 사업 수익성 향상과 시너지 창출을 위해 무역부문의 유화사업은 화약/방산부문으로, 기계사업은 기계부문으로 통합해 무역 대행업을 지속하는 사업 재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무역부문 사업 재편에 따른 일부 유휴 인력 발생에 따라 불가피하게 희망퇴직도 시행하고 있다.
 
로고/한화
 
한화는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선택과 집중의 사업 재편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기반으로 자체 사업의 미래 가치를 창출하고, 주주가치 극대화를 도모해나갈 계획이다.
 
우선 한화는 지속 확대가 가능한 사업들에 대해 타부문에서 통합 운영해 내부 사업간 연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관리 효율성을 제고함으로써, 연간 200억원 규모의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철강·식품 등 불투명한 사업환경이 계속돼 온 한계 사업들은 정리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 재편은 자체 사업의 효율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이를 통해 회사 손익을 개선함으로써 주주가치를 높이고, 미래 가치를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