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코로나 위기, 대전환 동력 삼자"
한화 창립 68주년
입력 : 2020-10-12 08:58:06 수정 : 2020-10-12 08:58:0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화(000880)그룹이 창립 68주년을 맞은 가운데 김승연 회장이 코로나19를 대전환의 계기로 삼아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자고 강조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
김 회장은 12일 창립 68주년 기념사를 통해 "삶과 경제의 뿌리를 송두리째 흔드는 코로나 위기는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전혀 새로운 위기"라며 "이러한 대전환의 끝에 승자가 되기 위해 우리는 '미래를 예측하는 최선의 방법은 미래를 창조하는 것'이라는 신념으로 혁신을 넘어 창조의 역사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날 창립 기념 행사는 계열사별로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김 회장은 이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사업 전략이 필요하다며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제시했다.
 
그는 "달라진 산업 지형 안에서도 우리의 사업이 존속 가능한지에 대한 냉철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내실은 다지되, 전략에 기반한 변화 역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투자와 노력은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기 대응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 시스템 구축의 중요성 강조했다. 김 회장은 "비대면의 일상화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된 상황에서 우리는 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을 더욱 서둘러야 할 것"이라며 "핀테크와 디지털 기반의 문화를 준비해온 금융 부문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스마트 공장 환경을 실현 중인 제조 부문, 디지털 기술로 고객의 일상에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부문은 그 전환의 속도를 더욱 높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바뀐 질서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의 기업은 경영의 모든 영역에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지속가능성에 대해 평가받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친환경 시장 경제의 리더로서 우리 한화는 그린뉴딜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태양광,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등 환경을 위한 혁신에도 더욱 박차를 가해줄 것으로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촉발된 위기는 예고 없이 우리 앞에 다가왔지만 그 해결의 방법은 이미 한화의 역사를 통해 다져진 혁신의 저력으로 우리 안에 준비된 것"이라며 "우리는 이번 위기 역시 대전환의 동력으로 삼아 100년 그 이상의 기업 한화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