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호남에 많은 빚, 노력할 것"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 개최…현안 해결·국비 확보 지원 약속
입력 : 2020-10-27 12:12:56 수정 : 2020-10-27 14:09: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호남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며 "훨씬 노력할 지역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열린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현장을 찾고 들어야 주요 현안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정부 예산안의 증액, 새로 반영할 게 무엇인지,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이런 말씀을 들으려 찾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열린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광주는 높은 민주주의 시민 의식을 갖춘 민주주의 성지이고 인공지능 혁신산업 선도 도시로서 미래 전략 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며 "창업 혁신 기업이 복합된 스마트 타운 조성에도 관심을 두고 돕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예산결산특위원회 위원들도 이날 협의회에 참석해 호남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협의회를 통해 광주에 필요한 숙원 사업이 어떤 것인지 경청하고 국회에 들어가서 내년 예산 심의, 정책 개발, 법안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예결위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광주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광주 발전 다지는 데 큰 계기를 만들기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당내 국민통합위원장인 정운천 의원도 "예산정책협의회는 원내대표가 직접 광주에 와서 친호남 정책을 확실히 펴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번 협의회 회의를 계기로 국민의힘의 국민 대통합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 정치권에서 지역 갈등과 분열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울하다"며 "5·18 민주화 운동과 군 공항 이전 관련 특별법의 국회 처리를 당부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