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 해결법 “RFID 보다 처리기”
시민 61% “처리기 원해”, RFID시설 부패·효과 한계
입력 : 2020-10-26 16:48:35 수정 : 2020-10-26 16:48:3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음식물쓰레기 해결법으로 RFID 방식보다 가정이나 공동주택 단위에 친환경 처리기 보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6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서울 각 가정·공동주택에서 하루에만 2100톤의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하고 연간 처리비용이 2조원에 달한다.
 
수년간의 음식물쓰레기 제로화 등의 선언이나 10% 줄이기 운동같은 캠페인만으로는 실제 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다. 전문가들은 구체적인 감량 방법이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교육과 홍보가 더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이날 발표된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음식물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43%로 가장 많았다. 또 적극적인 개입방법으로 가정용 음식물 처리기 국가표준 지원이 51%로 공동주택 RFID시설 설치 지원 35%를 16%p 차이로 앞섰다.
 
현재 각 공동주택에서는 개인이 음식물쓰레기 종량봉투를 사용하거나 관리비 공동부담, RFID시설 설치 등이 대다수다. 공동주택에서 단지 단위의 감량장치를 운영하거나 개인이 음식물 처리기를 사용하는 경우는 아직 일부에 그친다. 성북구는 약 130대의 감량장치를 보급해 80% 가량의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고 이후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과 환경오염을 줄이고 있다.
 
단, 각 가정에 음식물 처리기 보급문제는 보다 친환경적인 기기를 개발하거나 기존 주방용 오물 분쇄기의 규제가 필요한 상황이다. 설문조사에서 61%가 각 가정에 경제적 부담없는 친환경 처리기를 보급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여론은 충분하다. 하지만, 최근 주방용 오물 분쇄기가 난립하면서 오물을 100% 하수로 내려보내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요구된다. 
 
RFID시설은 기존 관리비 공동부담방식보다는 낫지만, 그 이상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다. 특히, 개인 부담요금이 리터당 100원 수준으로 실제 처리비용의 1/10 수준에 그치고 수거통에 장시간 보관되면서 부패되는 경우가 많은 부분이 가장 큰 단점으로 꼽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RFID방식은 부패해 사료로 만들기 어렵고 비용도 너무 낮다”며 “기본적으로 자기 쓰레기는 내 집 앞에서 해결하는게 가장 좋은데 주방용 오물 분쇄기 문제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아파트 쓰레기 수거장에 음식물쓰레기가 가득 차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