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캡투어, 3분기 영업이익 66억원…전년비 4.8% 감소
매출액 569억원, 전년비 8.1% 감소
렌터카 사업 수익 개선 긍정적
4분기 실적 전망 기대
입력 : 2020-10-22 17:27:33 수정 : 2020-10-22 17:27:3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레드캡투어(038390)는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69억원, 영업이익 6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8.1%, 4.8%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렌터카사업 매출액은 5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05억원으로 128% 증가했다. 
 
장기렌탈 계약대수 증가로 대여매출이 증가했고, 차량매각 증가로 매각매출이 증가했다. 매출 증가와 운영효율화로 영업이익은 큰 폭의 증가를 이뤘다.  
 
4분기도 전년 동기보다 장기렌탈 계약의 만기가 늘어날 것으로 예정돼 있고, 평균 계약기간 확대로 대당 매각이익 증가가 이어지고 있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과 함께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차량 구독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에서의 추가적인 수익도 기대된다. 
 
여행사업 매출액은 2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1%가 감소했고, 영업손실 39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 했다. 코로나19로 출장 수요가 감소해 부진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여행시장은 트래블 버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트래블 버블이란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이 우수한 국가 간에 안전막(버블)을 형성해 서로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으로 해외여행의 큰 걸림돌인 14일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현재 우리 정부는 중국, 베트남, 대만 등의 국가와 트래블 버블 시기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부터 한-일간 ‘기업인 특별입국절차’를 시행 중이기도 하다.  
 
전세기 운용 등으로 국한돼 있는 기업체 출장 수요는 자가격리 면제 시 개인의 여행 수요에 우선해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며, 레드캡투어의 여행사업 실적도 점진적인 개선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렌털 비중이 높은 레드캡투어의 특성상 렌터카 사업은 수익 창출이 안정적이고, 여행사업도 손실 규모를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어 4분기 실적도 긍정적으로 예상된다.  
 
레드캡투어의 3분기 누적 기준 실적은 매출액 1698억원, 영업이익 174억원이다. 
 
레드캡투어 관계자는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높은 서비스 수준을 보유한 레드캡투어는 차량 구독서비스 시장 진출을 통해 렌터카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면서 "전세기 운용과 출장 관련 용역계약 체결 확대를 통해 여행사업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으로 위기를 돌파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레드캡투어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