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기지에 장병생활 물자 반입, 성능개량 아냐"
장비 반입에 주민 반발…"노후 병영시설 리모델링 공사 중"
입력 : 2020-10-22 12:01:03 수정 : 2020-10-22 12:01: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방부가 22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공사 장비 반입과 관련해 "군 병사들의 생활권 보장을 위한 기본 물자와 노후된 병영시설 리모델링을 위한 자재"라며 "사드 체계 성능 개량과 상관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번에 반입되는 것은 기초생활물자와 관련된 것들, 그리고 리모델링 공사 중 철거작업을 하면서 쌓인 건축폐기물과 생활쓰레기 등을 반출하기 위한 차량"이라며 "성능 개량을 하기 위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 5월29일 미사일 등 장비를 실은 주한미군 차량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관계자는 "지금 병영시설에 대한 노후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있는데 리모델링 공사를 하기 위한 자갈과 모래 등 자재, 그것을 운영하기 위한 일부 장비 이런 것들이 되겠다"며 "31대 정도가 지금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내역에 대해서는 어제 소성리 상황실에 방문해서 자세한 내역과 물량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지역 주민이 반발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주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작업을 지속해서 할 것"이라며 "장병들의 기본 생활여건이 워낙 너무 열악해졌기 때문에 기본적인 생활 여건을 보장하기 위한 기초 물자들은 협조를 구하면서 지상을 통해 반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장비 반입과 관련해 사전에 중국 측과 협의가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 "장병들의 기본 생활을 위한 장비이기 때문에 중국과 사전 협의를 하지 않았다"며 "중국도 기본적으로 현재 임시 배치 단계에서 장병들의 기본권을 위한 것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주민과 시민단체 등은 사드 성능 개량을 위한 장비 반입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