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시리아 강진사망 8천명 넘어
2023-02-08 12:36:44 2023-02-08 12:36:44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튀르키예(터키)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8일(현지시간) 8100명을 넘어섰습니다.
 
로이터,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틀 전 이 지역을 뒤흔든 규모 7.8과 7.5의 강진으로 튀르키예에서는 5894명이 사망했습니다. 부상자는 3만4000명 이상으로 집계됩니다. 건물은 5775개가 붕괴했습니다.
 
시리아에서는 최소 2270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이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집계된 것이어서 앞으로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사망자가 수천명 단위로 계속 늘 것이라며, 이번 지진에 따른 사망자가 2만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WHO는 미국의 민관 합동 재난관리기구 '태평양재난센터'(PDC)의 보고를 바탕으로 이번 지진으로 230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는 추산을 내놨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습니다.
 
튀르키예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체 인구의 6분의1에 해당하는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튀르키예 당국은 붕괴한 건물 잔해에서 8000여명이 구조됐으며, 정부가 제공한 임시숙소 등에 38만명이 머무르고 있다고 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81개 주 중 지진 피해가 큰 10개 주에 3개월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현재 구조대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생존자를 찾기 위한 수색·구조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진으로 도로가 파괴됐고 폭설이 오는 등 악천후가 겹쳐 구조와 구호 작업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추위로 생존자들의 '골든타임'이 단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시리아는 진앙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250km 떨어진 하마에서도 사망자들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시리아 반군 점령 지역에는 유엔 구호물자가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유일한 전달통로인 밥알하와 검문소로 이어지는 도로가 지진으로 파괴됐기 때문입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금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매분, 매시간이 지나면 살아 있는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강조했습니다.
 
 
튀르키예 가지안테프의 지진 구조 현장. (사진=연합뉴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