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류호정 "삼성전자 간부, 기자출입증으로 의원실 방문"
산자위 국감 증인 채택 불발…"확인해보니 전 새누리당 당직자 출신"
2020-10-07 16:21:10 2020-10-07 16:21: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7일 삼성전자 간부가 국회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의원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의원실 방문을 위해서는 해당 의원실의 확인이 필요한데, 삼성전자 대관 임원이 방문 확인이 필요없는 기자출입증을 받아 수시로 의원실을 방문했다는 것이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문제에 대해 질의하기 위해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을 맡고 있는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증인 신청 뒤 평일은 물론 추석연휴에도 매일같이 삼성전자 간부가 의원실로 찾아왔다"며 "어떻게 이렇게 자주 국회로 방문할 수 있나 찾아보니 삼성전자 간부인데 출입기자 출입증으로 국회를 출입했다는 것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국감 발언 이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실이 국회 상시 출입 기자 명단에서 해당 간부의 이름을 쉽게 찾을 수 있었고 뉴스 검색을 통해 전 새누리당 당직자였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자신이 산자위 국감에 증인신청을 했던 삼성전자 부사장은 아무런 상의 없이 증인 채택이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증인 채택이 갑자기 철회됐다는 주장이다.
 
류 의원은 "저는 국민의 대표로서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법과 정의의 관념에 어긋나는 어떠한 관행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으로 이뤄지는 모든 관례를 거부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