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거리두기 완화 불가피…'방역·경제' 국민의 삶 지켜야"
수보회의 주재 "택배노동자 안전에 각별한 관심을" 당부도
입력 : 2020-09-14 15:22:44 수정 : 2020-09-14 15:22:4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2.5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조정한 것에 대해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을 종합해 내린 현실적 방안"이라며 국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방역이 곧 경제이지만 방역이 먹고 사는 문제까지 해결해 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하향조정의 이유를 "그 동안의 강화된 방역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판단이 밑바탕이 됐다"면서 △국내 감염 일일 확진자 수 400여명에서 100명 안팎 하락 △수도권 일일 확진자 수 감소 △감염 재생산지수 0.7로 하락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 달간의 코로나 재확산 상황은 서서히 진정되어 가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일선의 방역 당국과 의료진, 방역에 협력해준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장시간 영업 중지와 제한으로 생계의 위협에 직면한 분들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 방역 조치를 조정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라면서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 때문에 먼저 쓰러질 상황이라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입장에서는 긴 시간 코로나와 함께하며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방역과 경제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면서 "국민들께서 협력해 주신다면 더 빠르게 온전한 일상과 정상적인 경제로 되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는 마음이 필요하다"며 비대면 경제 확산과 추석 연휴 등으로 업무량이 급증한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와 안전 문제를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우리 농축수산물의 추석 선물을 장려함에 따라 추석 시기 택배 물량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며 "택배 노동자들이 과중한 노동에 시달리지 않도록 근로감독을 강화하고, 현장 점검을 통해 임시 인력을 늘려나가는 등 보다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